경수대간이란 말이 언제부터인지 서울 산꾼들 사이에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대간이라는 말은 맡지 않는 것 같습니다.
그냥 서울에서 수원으로 이어지는 산줄기라 하여 호사가들이 명한 듯 합니다.
보통 경수대간이란?
쳥계산 화물터미널에서 시작하여,
백운산 경기대에서 끝나는 27km 구간을 애기합니다.
오늘 그리운 사람 만나기 위한 길로 ,
또 저번주에 다녀온 길을 복습할겹  혼자 다녀왔습니다.


산줄기를 다녀온 소감은,
산이 낮고 흙산이라 산책과 체력을 기르기에 좋은 산이지 산이 웅장하거나,
산세가 아름답거나 하지는 않은 산줄기라 느꼈음.


[산행날짜]

2006년 1월 20일 토요일 혼자


[산행지/거리]

청계산,우담산,발화산,바라산,광교산,백운산-27km


[산행시간]
총 7:35
순수산행 시간 6:10


[페이스]
처음에는 꾸준히 열심히 가다.
후미에는 빨리가도 개인적인 약속시간이 남아 많이 쉬면서 갔음.


[일정]
8:30 양재화물터미널
8:40 양재물류센터
9:15 옥녀봉
9:45 매봉(10분 휴식)
10:30 이수봉 (10분 알바 - 계속 좌측으로 가면 안 되고 우측으로 가야함
10:57 국사봉
11:25 하오고개
11:51 우담산쪽 통신탑 하오고개에서 IC 터널 쪽으로 가지 않고 도로를 가로 질려 감, 리본 표시 있음. 경사가 있어 잠시 힘듬
12:25분 - 35분간 휴식(컵라면 작은 것과 떡 몇개, 커피 한잔 마시고 낙서 씀)
12:45 우담산
1:00 발화산
1:10 바라고개
1:25 바라산
2:20 백운산
2:35 시루봉(경치 감상 10분) - 행인이 천천히 가도 2 시간이면 하산한다는 말에, 시간이 남을것 같아 천천히 감.
3:00 형제봉 밑 삼거리 (20분간 휴식)
아저씨가 귤을 건네 줌, 전 커피를 드림.
자녀(딸)가 착하게 보인다고 농담을 하자.
대학을 졸업했는데 집에서 놀고 있어,
데리고 나왔다고 함.
마라톤을 좋아하시는 분인데,
전에 저와 같은 코스를 같이 마라톤을 하시는 분 따라 가보았는데,
5시간 걸렸다고 함.
좋으신 분 같아 담소를 나눔.
3:25분 형제봉
4:15분 경기대반딧불화장실(소초) - 하산완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