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백억이 서울산에서 가장 좋아하는 능선.

비봉능선~~~

 

비봉에 오르면 누구나

낭만주의자가 되고,

철학자가 되고,

예술가가 된다 ^---^

 

--- 올해 겨울 비봉 능선에 다녀와서 쓴 후기 인용----

 



 

비봉능선에 오르다

 

눈이 내리지만, 포근하기만 하다.

바람이 불지만, 따뜻하기만 하다.

 

구름이 능선을 뜨겁게 포옹한다.

나의 근심과 외로움은 구름위에 돛단배가 되어 흘려간다.

 

비봉이 수묵화가 되어,

내 마음에 들어온다.

 

먹이를 낚아 구름위로 솟아오르는 솔개가 된다.

 

------ 인용 끝 ---

 

 

전날 내린 비로 인해 간만에 시원하게

삼각산 한바퀴 돌고온 즐거운 산행이었습니다.

 

등산객도 별루 없어 넘 좋았다는 것~~~

 

비야 내려라~

눈아 내려라~

태풍아 불어라~

 

무엇보다 즐거웠던 것은

도전2030 분들과 비봉 근처에서 합류하여 정도 나누고,

뒷풀이도 함께해서 즐거웠습니다.

 

백호형과 참석하신 회원님들 수고 하셨구요.

 

제니와 문관이를 간만에 만나 정말 방가웠습니다.

가끔 얼굴정도는 보고 살자구 ^^

 

칼바위 능선입니다.



통천문이있네요~

내가 사랑하는 비봉능선에 올랐습니다.

가슴이 떨리네요 ~


사모바위 승가사 승가봉 비봉이 보이네요.



삼백억이 사모하는 이쁜 사모바위입니다.

현존 하는 최고의 예술품 입니다.

가격은 삼백억입니다.

사모바위의 부제는: 신들의 장난

이곳은,

삼각산의 힘찬 능선의 모습을 보기 좋은 곳입니다.

도전2030 분들을 만나다.

출석부 한장 ㅎㅎ

같은 위치 다른 각도에서 한장



일차는 가벼운 식사, 이차는 무거운 맥주집.

사진이 넘 멋져서 한장

내가 사랑하는 제니입니다.

이러다 칼 맞지 TT

 

사람을 기분좋게 만드는 마술을 부릴줄 아는 요술쟁이입니다.


거의 일년만에 만나서,

무지 방가 웠음.



 

모두 수고하셨구요 즐거운 산행이었습니다.

 

-- 추천 음악 --


Hideyo Takakuwa
 
장   르 : 뉴에이지
앨범명 :  Provance
 

연주 음반 역사상 찾아보기 힘들었던 파격적인 초호화 캐스팅!!!
지중해의 아름다운 휴양도시 프로방스의 풍경을 그린 [Provance]


열심히 일한 당신. 떠나라.
국내의 모 CF에서 많은 현대인들의 지친 가슴을 위로해주며 유행어처럼 번진 카피라이트이다.
혹시 당신도 지금 어디론가 떠나고 싶진 않은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간적 여유와 주변 상황이 여의치 않다면 이 음반이 말하는 지중해의 휴양도시 [Provance]에 귀를 귀울여 보자.


이 앨범은 당신의 멋진 휴가를 위해 음반이 보여줄 수 있는 최상의 음색을 선사하고 있다. 프랑스 국립 오케스트라 좌 관현악 지휘자인 Missa Johnouchi의 손길이 닿은 플룻의 음색. 정통 클래식의 우아함에 팝의 세련미를 불어넣어줄 빌보드 차트의 TOP 프로듀서 K. Yoshioka. 일본을 대표하는 바이올리니스트 요시히코 에이다에 이르기까지 당신의 마음에 프로방스를 그리기 위한 히데요 타카쿠와의 노력은 끊이질 않는다.


히데요 타카쿠와는 [러브 레터], [세상의 중심에서 사랑을 외치다], [하얀 거탑]등의 영화, 드라마에서 서정적인 음색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온 대중적인 뮤지션이자, 카네기 홀 베네수엘라(Caracas)등의 무대에서 정교한 기교와 곡상의 감정 해석을 훌륭히 소화하며 정통 클래식계에서도 찬사를 받아온 플루티스트이다. 그 때문에 연주 음반에서는 찾아볼 수 없었던 프랑스 국립 오케스트라단의 지휘자 [미사 조노우치]의 전폭적인 지지가 가능했던 것.

미사 조노우치는 프랑스 음악의 산증인 장 클로드 프티와의 협연으로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여성 최초의 프랑스 국립 오케스트라 좌 관현악단의 지휘자이다. 이미 일본의 대표적인 음악 전문지 ADRIB은 편집장을 통해 추천사를 보내왔으며 최고의 플루티스트인 히데요 타카쿠와와 정통 클래식을 대표하는 미사 조노우치의 만남만으로도 일본 현지에서 큰 센세이션을 일으킨바 있다.

자 이제 눈을 감고 히데요 타카쿠와가 인도하는 지중해의 휴양지 프로방스에 귀를 귀울여 보자.
여행을 준비하는 설레임은 아쉽겠지만, 당신을 구속하는 시간의 굴레는 떨쳐버릴 수 있을 테니.

 01. Provance  06. R'eve de Fragile
 02. Parfume de Arles  07. Fontaine
 03. Grasse  08. Pont de Quimper
 04. Bretagne  09. Mistral
 05. Champ de Lavande  10. Plage de St- Tropez
 



이어듣기


+ Recent posts